항공사 마일리지 구입 (돈주고 마일리지 사는 사이트)

이거 확땡기는데 ㅜㅜ
되는 건지 확실하지도 않고 그렇다고 완전 구라도 아닌것 같고 아 이거 돈 버리는 셈 치고 함 질러 봐야 되나?
시리즈세계 여행뉴스

천만원짜리 미주 노선 일등석 3백만원에 사러 가즈아~!

출처

2018.02.08. 17:5342,388 읽음

안녕하세요, 여행+입니다.

하늘 위의 호텔고급 와인과 코스 요리를 마음 편히 즐길 수 있는 곳바로 일등석입니다누구나 한 번쯤은 타보고 싶지만 웬만한 장거리 노선을 타면 일등석 가격은 최소 천만 원을 훌쩍 넘어 엄두가 나질 않는데요.

왼쪽: 대한항공 코스모 스위트 좌석, 오른쪽: 아시아나항공 퍼스트 스위트(출처: 각 항공사)

이런 일등석 항공권을 70% 이상 저렴하게 살 수 있는 방법이 있다는 사실, 알고 계신가요? 쉽진 않지만 그렇다고 완전 불가능한 것도 아니라면 한 번쯤 시도해 볼 만한데요. 

1. 해외 항공 마일리지 거래 사이트로 가자!

해외 항공 마일리지 거래 사이트

우리나라와 달리 해외에서는 가족이 아니더라도 마일리지를 주고 받을 수 있습니다이 때문에 해외 중고 거래 사이트에는 마일리지를 사고 파는 사람들을 쉽게 볼 수 있는데요. 이 점을 이용한다면 아주 저렴하게 1등석 티켓을 구할 수 있답니다. 우선, 해외 항공 마일리지 거래 사이트를 찾아야겠죠? 해외 검색 사이트에서 영어로 검색하면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어요

2. 7만 원짜리 회원 가입? 결과적으로 26만원 이득!

다음으로 69.99 달러를 내는 멤버십에 가입하면 됩니다. 7만원이 넘는 가입비가 아깝다구요? 절대 비싼 가격이 아니에요. 대한항공 마일리지 기준으로 멤버십 회원은 1마일리지에 1.9센트비회원은 2.3센트에 각각 살 수 있기 때문인데요물론 한 번에 최소 40만 마일리지 이상 구매하는 조건이 따라붙지만요. 40만 마일리지를 사면 환율 1086원을 기준으로 약 26만 원 정도 저렴하니 놓칠 수 없겠죠?

3. 마일리지 적립 확인하고 항공권으로 교환하자!

결제가 끝나면 신용카드 사용 적립 명목으로 마일리지가 들어온 것을 확인할 수 있어요이렇게 40만 마일리지를 얻는데 사용된 총 금액은 회원 가입비를 합쳐 총 7670달러고, 달러 당 환율 1086원으로 계산하면 우리 돈으로 약 833만 원이에요1마일리지 당 약 20원에 산 것과 마찬가지네요.

자, 이제 거의 다 끝났습니다. 이렇게 모은 마일리지를 항공권으로 바꾸기만 하면 되는데요. 대한항공 기준으로 인천발 미주 노선 일등석 항공권은 16만 포인트에요. 이를 돈으로 계산해보면 총 320만 원에 얻었다는 계산이 나오네요. 환율이 낮으면 더욱 저렴하게 살 수 있으니 구매 전 꼭 환율을 확인해보는 것이 좋겠죠?

마지막 꿀팁. 성수기보다는 비성수기에 사용하자!

마일리지로 바꾼 항공권을 조금 더 편하게 쓰고 싶다면 가급적 성수기는 피할 것을 추천해요. 각 항공사마다 조금씩 차이는 있지만 한 비행기에서 마일리지로 교환할 수 있는 좌석 수가 제한되어 있기 때문이죠. 또한 성수기에는 추가 마일리지를 더 내야하는 경우도 있어 출발일과 도착일을 잘 확인해봐야 합니다.

물론 논란의 여지가 전혀 없는 것은 아니에요. 국내 항공사 약관에 따르면 마일리지를 주고 받을 수 있는 사람을 가족으로 제한했기 때문인데요그렇다고 마냥 실망할 필요도 없답니다. 이미 해당 거래소에 한국인들의 후기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기 때문이죠조금 번거로운 과정을 감안하더라도 ‘난 꼭 일등석을 타보고 싶어!‘라고 생각하신다면 한 번쯤은 시도해볼 만한 도전이라고 생각합니다.

canon 80d 축복이 렌즈 조합

Image result for 축복이 렌즈

이미지 출처 쥬르날의 에피소드1000 × 667Search by image

크롭 바디라 풀바디에 차이를 몰를때 혼자 생각에 최신 바디라는 그리고 한번 써봤던 70D 보다 좋다는 그리고 WIFI를 지원한다는 생각에 구입한 크롭 바디

그래서 이래 저래 많은 사진을 찍게 되었다.

그데 문제가

이넘이 나타 나면서 문제가 된다. 당연히 와이프는 싫어 하지만 난 가지고 싶다.

사이트 제작하면서 사진은 전부 내가 직접 촬영한 사진을 사용한다는 기쁨과 동시에 다시 시작된 지름신 ㅜㅜ

단렌즈에 대한 환상과 풀바디에 대한 ㅜㅜ

 

드뎌 iPhone X 실제 사용 후기

1.  디자인

개인적으로 디자인은 M 탈모니 뭐니 해도 나쁘지 않다.

이정도면 되지 뭘 더 바라나 정사각 보다 낫지 않나?

2. 화면

해상도는 당연 좋지만 결국 아직도 M 자형 화면을 100%로 지원하지 않는다. Plus 처음 출시 때 보다 늦어 지는 호환성이 거슬리긴 한다.

3. 사용 UI

지문인식도 같이 사용하면 좋을 것 같은데. 밤에 얼굴을 들이 대는게 불편하다. 손가락만 올려 놓아도 잠금화면을 열수 있으면 하는 때가 있다. 그외에는 별로 불편함은 없는 듯.

4. 가격

역시 가격 대비 성능비는 아쉬움이 많이 ㅜㅜ

그리고 그렇게 좋은 CPU 성능을 100% 사용할수 있는 일이 그리 많지 않다는 (일반 적인 사용자들) 그러고도 이 가격을 부담없이(?) 지불하는 사람들이 역쉬 애플빠들이 많아. 어쩌면 아이폰 8 이 가격대비 만족도가 좋다고 머리로는 생각이 든다.

 

MacBook Pro 2016 touch bar 13 inch 사용 후기ㅣ

맥북 13인치 사용중 이였는데, 맥북 프로 로 갈이 탔다. (젤라에게 팔았다.ㅎㅎ )

맥북은 디자인 면에서는 더 좋은 점수를 주고 싶다 그리고 진짜 가벼워서 놀랐고. 그놈에 파이널 컷 만 아니었음 업데 하지 않았을 것인데.

근데 욕심에 끝이 없다. 15인치 I7 CPU 에 끌린다. 화면 크기와 속도는 정말 중독성이 강하다.

사람들이 빠른 차를 사고 싶어 하는 욕망(?) 일년에 몇번 쓰지도 못하는 것에 목숨을 걸다니 ㅜㅜ

자꾸 애플 폐인이 될것 같아 힘드네요..ㅜㅜ

한번 들어 서면 돌아 가고 싶지 않아 지는데, 결국 맥 월드와 친해지고 윈도와 맥은 같이 가면

세상이 더욱 넓어 졌다고 어째든 자꾸 생산적 이기 보다 소비적인 패턴 으로 (내가 그렇지 뭐.)

저기 보이는 usb c  와 반대편 에 단자는 기능에 차이가 있음. 15 인치는 같다고 기억남. 썬더 볼트 지원 미지원 이런 이야기가 있었음. 짱나게 차이를 주고 난리여.